[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마음의 소리’ / 사진제공=KBS
KBS2 ‘마음의 소리’ / 사진제공=KBS
시트콤 ‘마음의 소리’의 다섯 배우 이광수·정소민·김대명·김병옥·김미경의 코믹본능이 돋보이는 본방사수 독려샷을 공개했다.

KBS2 시트콤 ‘마음의 소리’(연출 하병훈) 측은 첫 방송을 앞두고 배우들의 매력이 듬뿍 담긴 본방사수 독려샷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 이광수·정소민·김대명·김병옥·김미경은 하나같이 정색을 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다섯 배우는 한껏 진지한 표정으로 ‘12월 9일 밤 11시 10분…본방사수’라는 문구가 담긴 종이를 나눠 들고 있는데, 그 모습이 너무도 귀여워 보여 보는 이들로 하여금 웃음을 자아낸다.

이와 함께 귀여운 손가락 하트를 날리는 이들의 모습 또한 시선을 사로잡는다. 정색한 표정과는 어울리지 않는 하트 세례에서 묻어 나온 배우들의 반전 매력이 폭소를 유발하고 있는 것.

무엇보다 스틸 속에서 풍겨 나오는 이들의 코믹본능이 극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더불어 한마음 한 뜻으로 움직이는 다섯 배우의 표정에서 척척 들어맞는 호흡과 꿀케미가 엿보여 9일 첫 방송되는 ‘마음의 소리’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오후 11시 10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