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보이프렌드 동현이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웹드라마 ‘더 미라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보이프렌드 동현이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웹드라마 ‘더 미라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더 미라클’ 권진모 PD가 그룹 보이프렌드 동현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권 PD는 7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웹드라마 ‘더 미라클’ 제작발표회에서 “동현 씨가 일본 활동을 하던 중에 캐스팅을 했다”고 운을 뗐다.

권 PD는 이어 “첫 날 만나서 인사를 했는데, 목소리만 듣고도 (마음의) 안정이 오더라. 그 정도로 믿음이 가고, 동현 씨를 많이 좋아했다”고 칭찬했다.

이에 여주인공 홍윤화 역시 “PD님이 동현 씨 칭찬을 많이 했다”고 거들었다.

동현 역시 “촬영 전까지는 무대에서 만났던 아이돌 동료 소나무 나현 씨와 연기하는 것이 어색하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호흡이 잘 맞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동현은 극 중 작사, 작곡은 물론 프로듀싱까지 도맡아 하는 천재 아이돌 뮤지션 반해성 역을 맡았다. 나현이 맡은 시아를 사랑하며 마음의 변화를 느낄 인물.

웹드라마 ‘더 미라클’은 외모도, 성격도 정반대인 이란성 쌍둥이 자매의 이야기로 자타공인 최고 미모 걸그룹 센터 권시아(소나무 나현)와 뚱뚱한 몸매와 소심한 성격을 지닌 왕따 권시연(홍윤화)의 몸이 바뀌며 일어나는 여러 가지 에피소드를 그린 작품이다.

‘더 미라클’은 오는 12일 오전 네이버 TV캐스트 공식채널을 통해 첫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