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금사월
금사월


박세영이 안내상의 정체를 알았다.

20일 방송된 MBC ‘내딸 금사월’에서는 혜상(박세영)이 주기황(안내상)이 자산가라는 사실을 알아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혜상은 보금그룹 로비에서 강만후(손창민)가 기황에게 절절매는 모습을 봤고, 뒷조사에 착수했다. 그 결과 혜상은 기황이 명동의 돈줄이며 대부업계 큰손에 엄청난 자산가라는 사실을 알게됐다.

이때 주세훈(도상우)의 전화가 걸려왔고 혜상은 바로 약속을 잡았다. 그러면서 혜상은 “금동아줄은 따로 있었어. 이런 인연도 있군요. 주세훈 검사님”이라며 사악한 미소를 지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내딸 금사월’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