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금사월
금사월


윤현민이 손창민에게 무릎을 꿇었다.

20일 방송된 MBC ‘내딸 금사월’에서는 찬빈(윤현민)이 사월(백진희)을 위해 그와의 이별을 택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사월은 고된 일상으로 인해 코피를 흘렸고, 찬빈은 이를 보며 마음 아파했다. 만취한 찬빈은 집으로 도착해 주정을 벌였고 만후(손창민)는 화를 냈다.

찬빈은 만후 앞에 무릎을 꿇으며 “금사월과 헤어졌다. 아버지에게 도전하겠다는 생각 버렸다. 그러니 금사월 건드리지 말아라”고 부탁했다. 만후는 기뻐하며 “잘생각했다. 그동안 불미스러웠던 일 둘다 잊자”고 말했다.

득예(전인화)는 이런 찬빈을 보고 그를 질책했다. 그는 “네가 힘을 길러서 네 여자를 지켜야 한다”고 찬빈을 타일렀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내딸 금사월’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