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금사월
금사월


손창민이 박세영을 쳐냈다.

20일 방송된 MBC ‘내딸 금사월’에서는 강만후(손창민)가 혜상(박세영)이 훔쳐 온 가짜 설계도로 인해 곤란에 빠진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혜상은 민호(박상원)의 금고에서 천비궁 설계도를 훔쳐내 만후에게 가져다 준 바 있다. 그러나 이는 가짜 사본. 이로 인해 만후는 수제자 판정 자리에서 큰 곤란에 빠졌다.

이후 만후는 혜상에게 “보금건설 며느리 일은 없었던 걸로 하자”고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혜상은 만후에게 찾아가 “이렇게 문자로 통보하고 끝난 일은 아닌 거 같다”고 애걸했으나, 만후는 차갑게 거절했다.

혜상은 분노하며 “내가 분명 천비궁 수제자다”고 외치며 “회장님 이렇게 잔인한 분이셨냐”고 악을 썼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내딸 금사월’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