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금사월
금사월


손창민이 송하윤의 집을 사들였다.

20일 방송된 MBC ‘내딸 금사월’에서는 강만후(손창민)가 이홍도(송하윤)의 집을 제값보다 비싸게 사들인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찬빈(윤현민)은 사월(백진희)을 괴롭히지 않는 조건으로 사월과 이별했다. 그러나 만후는 홍도(송하윤)네가 빚 담보로 내놓은 집을 사들여, 다시 한 번 홍도네 목을 조였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사월은 분노했다. 사월은 대부업체를 찾아간 데 이어, 강만후 앞에 나타나 따져물었다. 사월은 “내가 아무리 미워도 이홍도 집 사는 건 정말 비겁하다. 무엇이 두려워서 그러냐”면서 “그 집 절대 안 내놓을 거다. 무슨 수를 써서라도 되찾고 회장님 죄 낱낱이 밝힐 거다”고 소리질렀다.

만후는 “무서워서 머리털이 쭈뼛 섰다”고 비아냥거렸고, 찬빈을 본 사월은 서둘러 자리를 떴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내딸 금사월’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