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금사월
금사월


전인화가 손창민과 김희정의 비밀을 알고 분노했다.

20일 방송된 MBC ‘내딸 금사월’에서는 신득예(전인화)가 최마리(김희정)에게 분노를 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득예는 아버지의 죽음에 강만후(손창민)와 최마리가 개입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오열했다. 그는 마리를 찾아가 멱살을 잡으며 위협했다.

득예는 “우리 아버지 돌아가신 날 강만후랑 같이 있었지. 어떻게 그런 끔찍한 일을 벌이고, 내 얼굴을 보고 내 집에서 살았냐”라고 외치며 “우리 아버지를 무기 삼아서 강만후랑 거래를 해”라고 고함을 질렀다.

마리는 “나도 강만후가 그렇게 악독한 놈인 줄 몰랐다. 나도 그땐 겁이 나서 그랬다”며 빌었다. 득예는 “내가 지옥까지 ?아가서 너희 두 사람 사지를 부러뜨려 놓을 것이다”고 말하며 이를 갈았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내딸 금사월’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