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금사월
금사월


도지원이 박상원에게 이혼을 요구했다.

20일 방송된 MBC ‘내딸 금사월’에서는 오민호(박상원)에게 이혼을 요구하며 분노하는 한지혜(도지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지혜는 민호에게 이혼서를 내밀었다. 민호는 “다 지난 일”이라며 이혼을 거부했으나 지혜는 분노하며 울부짖었다. 그는 “당신 말대로 다 과거의 일이지만 그 안에 진실도 있는데 내가 무슨 수로 믿냐”면서 “이러는 내가 구차하고 싫지만, 그래도 안 되는 걸 어떡하냐”고 따졌다.

이어 지혜는 “당신 불임이라는 것도 거짓말 아니냐. 내가 아이를 낳으면 혜상(박세영)이랑 차별할까봐 걱정했냐”며 눈물을 흘렸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내딸 금사월’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