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육룡이 나르샤
육룡이 나르샤


전노민이 조영진에게 자식 간의 혼인을 제안했다.

17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홍인방(전노민)이 해동갑족의 수장 민제(조영진)의 힘을 얻기 위해 수를 썼다.

이날 홍인방은 이성계(천호진)보다 먼저 해동갑족의 힘을 얻기 위해 아들의 사주를 민제에게 보냈다.

이는 자신의 아들과 민다경(공승연)과의 혼례를 성사시킴으로써 해동갑족을 자신의 편으로 만드려 한 것.

갑작스러운 혼담에 민제와 민다경은 물론, 소식을 들은 이성계와 정도전(김명민)도 당황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