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육룡이 나르샤
육룡이 나르샤


공승연이 첫 등장했다.

17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훗날 조선의 3대 왕 태종의 비 원경왕후가 되는 민다경(공승연)이 등장했다.

이날 민다경은 해동갑족 중 율려 민 씨의 대표 민제(조영진)의 딸로서 발랄하고 영특한 모습을 보였다.

민다경은 “홍인겸(전노민)이 큰 실수를 했다”라면서 그 이유를 묻는 민제에게 “스스로 이인겸(최종원)을 쳤으니 자기 갑온을 친 게 아니냐”라고 답했다.

딸의 똑부러지는 모습에 민제는 “우리 따님이 육산 선생보다 낫다”라고 흐뭇해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