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육룡이 나르샤
육룡이 나르샤


신세경이 전노민을 찾아갔다.

9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이방원(유아인)이 홍인방(전노민)과 뒷거래를 했다는 혐의로 추포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분이(신세경)는 추포당한 이방원이 잘못 될까 걱정돼 홍인방을 찾아갔다. 분이는 홍인방에게 “그날 밤 일을 알고 있다”라고 말하며 “이방원을 구해달라. 이방원이 죽으면 이성계(천호진)가 어떻게 나올지 모른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홍인방은 “절실도 하다. 이방원과 무슨 사이냐”라고 물었다. 분이는 “신발을 사주셨다. 누구는 우릴 죽이던데, 도련님은 신발을 사주더라”라며 홍인방에게 돌직구를 던졌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