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소시 수영
소시 수영


걸그룹 소녀시대 수영이 핼러윈데이를 맞아 애니메이션 캐릭터로 깜짝 변신했다.

수영은 29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난 풀이 죽었어(I’m so Deflated) 엄마가 당장 집으로 오라고 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픽사 애니메이션 영화 ‘인사이드 아웃’의 주인공 슬픔(새드)으로 완벽 변신에 성공한 수영의 모습이 담겨있다. 파란색의 피부에 파란색 단발 머리, 슬픔을 상징하는 구슬을 들고 우울한 표정을 짓고 있는 수영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특히 직접 그린 팔자 눈썹이 인상적이다.

SM엔터테인먼트 소속 배우 및 아티스트는 31일 핼러윈 데이를 앞두고 29일 핼러윈 파티를 진행했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소녀시대 수영 인스타그램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