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주리 기자]
'내 딸, 금사월' 전인화, 오현경-변정수의 커피차 선물에 함박미소 "행복"


전인화가 동료배우 오현경과 변정수에게 훈훈한 선물을 받았다.

MBC 주말 특별기획 <내 딸, 금사월>의 주인공 전인화가 촬영장으로 배달된 오현경과 변정수의 커피차 응원에 행복해 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인기리에 방영 되고 있는 드라마 <내 딸, 금사월>의 촬영장에 전인화를 응원하기 위해 도착한 오현경과 변정수의 커피차가 각각 담겨있다. 바쁜 촬영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전인화는 커피차를 배경으로 환한 미소를 짓고 있어 눈길을 끈다.

전인화는 두 배우와 전작 <전설의 마녀>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며 돈독한 우정을 이어오고 있는 중. 작품이 끝난 뒤에도 훈훈한 모습을 자아내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특히, 최근 전인화는 DJ로 변신한 변정수의 첫 방송을 축하하기 위해 특별히 전화 연결에도 응하는 등 우정을 자랑하고 있다.

한편, <내 딸, 금사월>은 꿈을 잃어버린 밑바닥 청춘들에게 희망을 전하는 파란만장 인생 역전 성공 드라마이자, 엄마와 딸의 아름다운 집 짓기를 통해 가족으로의 회귀와 가정의 복원을 소망하는 드라마로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주리 기자 yuffie5@

사진. 웰메이드 예당 제공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