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비틈TV
비틈TV


셰프 이원일이 시청자들에게 삐친 태도를 보였다.

22일 방송된 비틈TV ‘이원일, 윤손하의 목요폭식회’에서는 이원일이 시청자들에게 삐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윤손하는 시청자가 채팅을 통해 “셰프님 앞치마를 뒤로 묶으니 어색하다”고 지적하자 “지금 끈을 앞으로 돌려 묶을 수가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치마의 끈이 짧아 이원일의 통통한 배를 한 바퀴 이상 돌려 묶을 수 없었던 것.

이에 이원일은 “너 누구냐”며 지적한 시청자를 향해 “너무한다”고 삐친 듯 눈을 흘겨 웃음을 더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비틈TV ‘이원일, 윤손하의 목요폭식회’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