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시우 기자]
도리화가
도리화가


류승룡 배수지 주연의 영화 ‘도리화가’(감독 이종필)가 11월 25일 개봉을 확정하고 티저 예고편과 포스터를 공개했다.

‘도리화가’는 1867년 여자는 판소리를 할 수 없었던 시대, 운명을 거슬러 소리의 꿈을 꾸었던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 진채선(배수지)과 그녀를 키워낸 스승 신재효(류승룡)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

20일 공개된 ‘도리화가’의 티저 포스터는 판소리는 남자만의 전유물이었던 시대, 판소리 대가 신재효가 설립한 조선 최초의 판소리학당 동리정사에 처음으로 한 소녀가 나타난 순간을 포착했다.

오직 소리가 하고 싶다는 간절한 마음으로 시대의 금기를 깨고 판소리에 도전하는 앳되고 풋풋한 모습의 진채선. 여자는 발조차 들일 수 없었던 동리정사에 들어온 것만으로도 기뻐하며 활짝 웃고 있는 진채선과 그런 그녀와는 달리 근엄하고 묵직한 표정으로 정면을 응시하는 동리정사의 수장 신재효와 소리선생 김세종(송새벽), 그리고 문하생으로 분한 이동휘, 안재홍의 특별한 순간을 기념한 티저 포스터는 각기 다른 표정만큼 이들에게 펼쳐질 다채로운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과 호기심을 자극한다.

도리화가
도리화가

특히 역사 속 실제 존재했던 동리정사, 그 안에 살아 숨 쉬던 실존 인물로 변신한 배수지와 류승룡의 새로운 모습, 거기에 어우러진 ‘조선 최초의 판소리 학당, 소리가 운명인 소녀가 나타나다’라는 카피는 ‘도리화가’의 드라마틱한 스토리를 예고하며 기대를 증폭시킨다.

류승룡, 배수지의 새로운 변신과 송새벽, 이동휘, 안재홍 등 실력파 배우들의 결합을 통해 1867년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이 탄생하기까지의 숨겨진 이야기를 스크린에 담아낸 ‘도리화가’는 11월 25일 만날 수 있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제공. CJ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