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석민 인턴기자]
조현영 재경
조현영 재경


조현영과 알렉스가 열애를 인정한 가운데, 간호사로 변신한 조현영의 과거 모습이 다시금 이목을 끌고 있다.

과거 레인보우 소속사 측은 그룹 에이젝스의 ‘미쳐가’ 뮤직비디오에 우정 출연한 레인보우 조현영과 재경의 촬영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레인보우의 조현영과 재경이 정신병원 입원실에서 포즈를 취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두 사람은 간호사 복을 입고 빼어난 몸매를 과시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16일 알렉스 측 관계자는 “두 사람이 3~4개월 전 지인의 소개로 선후배로서 만남을 가지다 한 달 전부터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알렉스와 조현영이 4개월째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올해 지인의 소개로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4개월이 아닌 한달째 풋풋한 연인으로 사랑을 키우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윤석민 인턴기자 yun@
사진. DSP 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