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노현희
노현희


노현희가 귀신 연기를 하며 실제 동물 간으로 연기를 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6일 방송된 KBS2 ‘1대100’에 노현희가 1인으로 출연해 퀴즈 풀기에 나섰다.

이날 노현희는 “드라마 ‘전설의 고향’에서 다양한 귀신 역할을 했다. 은귀신, 백년 묵은 구미호, 임신한 귀신 등 수없이 많이 했다”고 밝혔다.

이어 노현희는 촬영 에피소드를 묻는 질문에 “극 중 소 간을 먹는 신이 있었는데, 실제로 동물의 간으로 연기한 적이 있다. 실제 피도 얼굴에 묻히고 그랬다”고 답했다. 또 노현희는 “죽은 여우를 자식처럼 여기는 신도 있었는데 촬열이 진행될수록 죽은 동물에서 나는 노린내가 심해져 고생한 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KBS2 ‘1대100′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