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석민 인턴기자]
걸스데이오사카4
걸스데이오사카4
걸그룹 걸스데이가 일본 공식 진출을 앞두고 2차 프로모션에서 나선다.

9일 소속사 드림티 엔터테인먼트측은 “걸스데이가 오는 9월 30일 일본에서 첫 공식 앨범 발매를 앞두고 오는 10일~13일 일본 도쿄를 방문해 2차 사전 프로모션에 나설 예정이다“고 밝혔다.

걸스데이는 지난달 21일~23일까지 일본 오사카와 도쿄 등지에서 총 6차례 공연을 돌며 약 4000여명의 현지 팬들과 만나는 1차 프로모션을 진행했었다.

소속사의 한 관계자는 “일본에서 앨범을 발표하기에 앞서 총 3차례 사전 프로모션을 기획했다”며 “일본 현지에서 앨범을 발매하기 전 많은 팬들을 만나 춤과 노래를 들려주는 시간을 통해 걸스데이를 적극적으로 알릴 예정이다”고 말했다.

걸스데이는 오는 30일 일본 첫 공식 앨범 ‘달링’을 발표하기에 앞서 19일~30일 열흘간 일본을 방문해 3차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윤석민 기자 yun@
사진. 드림티 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