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엄마' 전희경
'엄마' 전희경


‘엄마’ 진희경이 시아버지 박영규의 이혼문제에 직접 해결사로 나섰다.

6일 방송된 MBC ‘엄마’(극본 김정수, 연출 오경훈) 2회에서는 엄회장(박영규)을 대신하여 며느리 나미(진희경)가 이혼을 빌미로 무리한 요구를 하는 심초희(최수린)를 직접 만났다.

심초희는 “호적에 올리던지, 미리 내 몫을 떼어주던지 하라고 내가 여러 번 기회를 줬잖아. 그런데도 나를 낭비꾼, 사치꾼으로 몰아서 사실혼 파기를 해?”하며 언론을 이용하겠다고 협박했다.

이에 나미는 심초희의 카드 내역서를 내밀며 “사업가의 훌륭한 아내가 되서 충실한 내조를 하시겠다고 재혼해오신 분이 사들인 목록이 명품에 사치품이다”며 “좋은 아내가 되겠다는 분이 슈퍼에서 돈을 쓴 적은 젼혀 없더군요”라고 하며 심초희를 당혹케 만들었다.

결국 이혼 도장을 찍은 심초희는 엄회장에 “며느리 강나미 조심하세요”라며 나미에 대한 경고를 전했다. 이어 변호사는 “정말 현명한 며느리를 두셨다. 미리 준비한 계약서 덕분에 이혼이 성사됐다”며 나미를 칭찬했다.

하지만 엄회장은 “저 사람도 그 현명한 며느리가 소개해 준 여자였지. 그리고 오변호사 당신도? 가서 손해 없이 잘 끝났다고 얼른 보고하시게”라며 모든 상황을 예측이라도 한 듯 말을 남기며 자리를 떠났다.

극중 나미는 시아버지인 엄회장 앞에서는 잘하지만 엄회장의 모든 재산이 한 푼의 손실 없이 자신을 거쳐 아들에게 상속되게 하기 위해 미리 철두철미한 계획을 세웠다. 엄회장 역시 그런 나미의 계획을 미리 눈치챈듯한 발언을 해 향후 시아버지와 며느리 사이에 치열한 두뇌 싸움이 극의 긴장감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엄마’는 홀로 자식들을 키우며 모든 것을 희생한 엄마가 ‘효도는 셀프’라면서도 어떻게든 유산은 받겠다는 괘씸한 자식들을 향해 통쾌한 복수전을 펼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매주 토, 일요일 오후 8시 45분 방송된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MBC ‘엄마’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