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c_집요함
chc_집요함


[텐아시아=윤석민 인턴기자] 조한철의 집요함이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여왕의 꽃’에서 조한철은 김성령을 위기로 몰아넣었다.

조한철은 장영남의 사주로 김성령을 무너뜨리기 위해 과거를 캐던 중 김성령의 본명은 물론 생모까지 찾게 됐다. 뿐만 아니라 모든 사실을 알던 스님을 뒤를 밟아 요양원을 찾아냈고, 생모를 다그치기까지 했다.

특히 조한철은 생모를 다그치며 광기 어린 눈빛으로 극의 긴장감을 끌어 올렸다. 또 김성령의 과거를 쫓으며 둘 사이에 아슬아슬한 관계를 형성해 극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 그는 등장할 때마다 시청자들의 뇌리 속에 이형사를 각인시키는 탄탄한 연기 내공을 발휘해 존재감을 드러냈다.

조한철이 김성령의 생모를 찾아냄으로써 정상에 문턱에 온 김성령을 저지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MBC 주말드라마 ‘여왕의 꽃’은 매주 토, 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윤석민 인턴기자 yun@
사진. MBC 여왕의 꽃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