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2


[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쇼타임’ EXID 하니가 ‘마리텔’ 출연 소감을 밝혔다.

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 에브리원 ‘EXID의 쇼타임’에서는 EXID가 즐기는 일상이 낱낱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EXID는 개인방송을 만들자는 미션을 받았다. 하니는 멤버들이 과거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출연했던 경험에 대해 말을 꺼내자, “그때 별거별거 다 했어”라 답했다.

이어 하니는 “나 지금 생각하면 좀…한 6개를 다 하려고”라며 “한시간 반 안에 머리도 묶었다가 만화도 봤다가”라 말했다. 또한 “노래도 하려고 다운받고, 근데 다 못했어”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어렵긴 어렵더라”라고 소감을 밝히며, 멤버들이 “솔지 언니 방송이 잘됐지”라 입을 모아 말하자, “자기가 잘하는 걸 해야해”라 팁을 밝혔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MBC 에브리원 ‘EXID의 쇼타임’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