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수연
강수연


[텐아시아=정시우 기자]강수연이 충무로 여배우 기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6일 오후 5시 서울 중구 세종대로 대한상공회의소 중회의실에서는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강수연-이용관 집행위원장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충무로 여배우 기근 현상에 대해 강수연 위원장은 이날 “지금 한국 영화가 많이 사랑받고 있고 해외에서도 인정받고 있다. 국내에서 한국영화 점유율도 놓다. 그런데 배우들의 다양성에 있어서는 충족스럽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결국 시장이 넓어지고 관객의 층이 넓어지는 것 밖에는 답이 없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부산국제영화제 같은 행사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관객에 대한 다양성에 대해 저 뿐 아니라 언론인 모두가 고민해야 할 때가 아닌가 싶다”고 전했다.

올해 부산영화제는 이용관 집행위원장이 사퇴 압력을 받고 예산이 예년의 절반 정도로 삭감되는 등 영화제 안팎으로 위기론이 조고되고 있다. 공동 집행위원장 제도는 이용관 집행위원장이 부산시와 영화제의 갈등이 시작된 올해 2월 영화제 쇄신책 가운데 하나로 내놓은 방안이다. 부산국제영화제 공동집행위원장 체제는 2007~2010년 김동호 명예집행위원장과 이용관 집행위원장 이후 두 번째다.

한편 강수연은 1998년부터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으로 활동하며 국내외 영화인과 영화제를 잇는 가교 역할을 해왔다. 강수연 위원장의 임기는 2018년 7월까지다.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1일 개막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제공. 부산국제영화제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