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수연
강수연


[텐아시아=정시우 기자]배우 강수연이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자리를 수락한 이유를 밝혔다.

6일 오후 5시 서울 중구 세종대로 대한상공회의소 중회의실에서는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강수연-이용관 집행위원장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강수연은 집행위원장 자리를 수락한 것과 관련해 “내 인생에서 계획한 건 배우 말고는 없었다. 다른 일은 한다든지 그런 건 아예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부산국제영화제에 보탬이 된다면, 그 또한 배우로서 보람되는 일이 아닌가 싶었다. 그리고 영화배우 강수연으로서도 도움 되지 않을까 판단하에 수락을 했다”고 전했다.

올해 부산영화제는 이용관 집행위원장이 사퇴 압력을 받고 예산이 예년의 절반 정도로 삭감되는 등 영화제 안팎으로 위기론이 조고되고 있다. 공동 집행위원장 제도는 이용관 집행위원장이 부산시와 영화제의 갈등이 시작된 올해 2월 영화제 쇄신책 가운데 하나로 내놓은 방안이다. 부산국제영화제 공동집행위원장 체제는 2007~2010년 김동호 명예집행위원장과 이용관 집행위원장 이후 두 번째다.

한편 강수연은 1998년부터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으로 활동하며 국내외 영화인과 영화제를 잇는 가교 역할을 해왔다. 강수연 위원장의 임기는 2018년 7월까지다.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1일 개막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제공. 부산국제영화제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