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국
최성국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배우 최성국이 중국에서 제 2의 전성기를 맞았다.

30일 오전 최성국 소속사 창 컴퍼니는 “최성국이 최근 중국 영화 ‘별동웅해자’와 한중합작드라마에 연이어 캐스팅 되는 등 중화권의 뜨거운 러브콜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영화 ‘별동웅해자’는 ‘화피’로 일약 스타 감독의 반열에 오른 우얼샨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로 최근 출연을 확정한 최성국은 오는 9월 초부터 영화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어 그는 한중합작 웹드라마의 주인공으로도 낙점돼 연달아 촬영을 이어갈 계획이다.

최성국은 중국 네티즌들 사이에서 중국 농구영웅 야오밍과 함께 ‘아시아를 대표하는 빅3 표정대장’으로 뽑혀 무궁무진한 이모티콘과 합성사진을 양산해 내고 있다.

‘표정 황제’ 최성국의 방중 소식에 중국의 한 게임업체는 억대의 출연료를 제안하는 등 CF 출연 제의도 잇따르고 있다는 후문이다.

최성국은 오는 10월 중국 비리비리닷컴의 웹드라마에 특별 출연 및 행사 출연을 확정짓는 등 하반기 중국에서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행보를 이어갈 계획이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창컴퍼니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