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6


[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너를 사랑한 시간’ 이주승과 우희가 중국집에서 데이트를 했다.

25일 방송된 SBS ‘너를 사랑한 시간’에서는 오대복(이주승)과 홍은정(우희)이 데이트를 하며 은정이 대복의 집에 가고 싶다고 말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대복과 우희는 동시에 마지막 남은 탕수육을 집어들었고, 대복은 이를 자신이 먹으며 “공짜 쿠폰으로 먹으니까 더 맛있는 거 같아요”라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은정은 “전요, 꼭 팀장님처럼 멋진 커리어우먼이 될 거예요”라 말했다. 이에 대복은 이상하다는 표정을 지으며 “우리 누나요? 꼭 그러진 않아도 될 것 같은데?”라 물었다. 이어 은정은 “대복씨는 어떤 사람이에요? 팀장님 동생이니까 분명 멋지겠지만”이라 말했다.

대복은 집안에서 자기 위치를 떠올리며 “장남으로 책임져야할 일이 참 많아요. 이 정도만”이라 말했다. 은정은 이에 “저 대복씨네 집에 한번 놀러가고 싶어요”라 말해 달달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너를 사랑한 시간’ 방송화면 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