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막돼먹은 영애씨 14'
tvN '막돼먹은 영애씨 14'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막영애’ 김현숙을 둘러싼 삼각관계 포스터가 공개됐다.

오는 8월 첫 방송을 앞둔 케이블채널 tvN ‘막돼먹은 영애씨14′(이하 막영애)제작진이 공개한 캐릭터 포스터에서는 이번 시즌 ‘막영애’의 러브라인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포스터에서는 가운데 영애(김현숙)를 중심으로 양 쪽에 산호(김산호)와 승준(이승준)두 남자가 꽃다발을 들고 프러포즈하는 듯한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알 듯 말 듯한 표정을 짓고 있는 영애의 왼쪽에는 ‘막영애’ 시즌 6~11에서 영애의 전 남자친구였던 산호가 노란 장미 꽃다발을 은근슬쩍 건네며 마음을 드러내고 있다.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와도 같은 유행어 ‘응당’을 사용해 “응당 늦은 건 아니지?”라는 산호의 말은 산호와 영애 커플을 지지했던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또한 영애의 오른쪽에는 지난 시즌 내내 영애와 아슬아슬 ‘썸’을 타며 미묘한 관계를 유지했던 ‘사장님’ 승준 역시 빨간 장미 꽃다발을 건네고 있어 여심을 흔들고 있다. 특히 항상 영애를 ‘영자씨’라는 별명으로 부르며 놀렸던 승준은 따뜻한 미소와 함께 “이제 영애라고 부를게”라는 로맨틱한 말로 구애해 눈길을 끈다. 두 남자의 사이에 있는 영애는 “나도 미니시리즈 한 번 찍어봐?”라며 행복한 고민을 하고 있어, 이번 시즌 러브라인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높이고 있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이번 시즌 영애의 러브라인은 그야말로 역대급”이라고 전해 기대감을 더한다. “촬영을 진행하는 제작진 사이에서도 산호, 승준 캐릭터 모두가 너무 매력적이라 누가 영애의 남자가 될 것인지 갑론을박이 벌어지곤 한다. 서로 다른 매력을 지닌 두 남자가 어떻게 영애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막영애’는 대한민국 대표 노처녀 ‘이영애’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직장인들의 애환과 30대 여성들의 삶을 현실적으로 담아 지난 2007년 4월 첫 방송된 이후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드라마다. 이번 시즌14에서는 ‘막돼먹은’ 영애의 창업 스토리와 함께, 이전 시즌에서 영애와 파혼했던 김산호가 재합류해 영애-승준을 둘러싼 러브라인이 새로운 국면을 맞을 예정이다. ‘막영애’는‘신분을 숨겨라’ 후속으로, 오는 8월 10일을 시작으로 매주 월, 화요일 밤 11시 tvN을 통해 시청자를 찾는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CJ E&M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