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라디오스타’ 이국주가 정주리의 가장 먼저 알았다고 밝혔다.

22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만찢남녀’ 특집으로 홍석천, 이국주, AOA 지민, 몬스타엑스 주헌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이국주는 “정주리의 임신 소식을 가장 먼저 알았다. 덕분에 결혼도 앞당겨 졌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국주는 “하지만 정주리는 임신 이후 몸이 변하니까 힘들어 하더라. 새벽 2시반에 스케줄을 마치고 새벽 6시에 나가야 하는데, 정주리에게 전화가 왔다. 우울해 하며 눈물을 흘리더라. 친정 엄마처럼 편의점을 찾아 미역국 등 음식을 사서 정주리의 집을 찾았다. 밤새 정주리를 달래줬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