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한철.
조한철.


조한철.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조한철이 OCN 새 미니시리즈 ‘아름다운 나의 신부’에 출연한다.

‘아름다운 나의 신부’는 사라진 신부를 찾기 위한 한 남자의 무조건적인 사랑과 분노를 그린 감성 액션으로, OCN에서 선보이는 첫 미니시리즈다. 김무열 이시영 고성희 등이 출연하며, ‘응급남녀’ 김철규 감독과 ‘무정도시’ 유성열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조한철은 극 중 사채업 대성파이낸싱 대표 박태규 역을 맡아 또 한 번 맛깔나는 연기를 선보인다. 박태규는 극 중 실종된 신부를 찾아 나선 김도형(김무열)과 그의 약혼녀 윤주영(고성희) 그리고 검은 조직의 핵심 인물 서진기(류승수)와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어 추후 사건의 실마리를 제공하는 주요 인물이다.

앞서 ‘고교처세왕’, ‘힐러’, ‘여왕의 꽃’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코믹과 카리스마를 자유자재로 오가며 빼어난 연기력을 보여준 조한철은 KBS2 ‘프로듀사’에 합류하며 대세 배우임을 입증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조한철은 복수의 방송 관계자들로부터 “다소 평범해 보이는 얼굴이지만, 순수 연기력으로 천의 얼굴을 만들 줄 아는 천상 배우 그 자체”라는 칭찬을 듣고 있다.

‘아름다운 나의 신부’는 ‘실종 느와르 M’의 후속으로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1시 방송되며 6월 중 첫 방송 된다.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제공. 나무엑터스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