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달려라 장마’ 방송화면
SBS’달려라 장마’ 방송화면


SBS’달려라 장마’ 방송화면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윤유선과 이대연의 부부연극이 들통났다.

20일 방송된 SBS’달려라 장미’에서는 부부인 척 연기했던 나연주(윤유선)와 장평문(이대연)의 거짓연기가 들통났다.

연주와 평문은 평소와 다름없이 다정한 모습으로 문화센터에서 수업을 마치고 나서던 중 연주의 동창과 마주쳤다.

동창은 연주에게 “남편 죽었다는 소식 들었다. 내가 한국에 없어서 가보지도 못했다. 미안하다. 아직 재혼 전이냐. 하긴 아직 남편 죽은지 1년도 안되지 않았냐”며 아는채를 했다.

이미 문화센터에서 장평문과 ‘장미엄마, 곰돌이 아빠’라고 무르며 부부인 척 해 왔던 연주는 얼굴이 붉어졌다.

연주 동창의 등장에 문화센터 수업을 함께 듣는 이들은 궁금증을 감추지 못하고 이들의 개화를 경청하고 있었고, 거짓말이 탄로 난 연주는 당홍감을 감추지 못하며 “이제 문화센터 어?게 다니냐”며 한탄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SBS’달려라 장마’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