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안
주안


주안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오마베’에 출연 중인 뮤지컬 배우 김소현-손준호의 아들 주안이가 이순신장군으로 완벽빙의(?)했다.

오는 25일 토요일 오후 5시 방송 예정인 SBS ‘오! 마이 베이비’에서는 똘똘이 주안이가 광화문으로 가 이순신장군을 만난 이야기가 공개된다.

앞선 방송에서 세종대왕 동상에 “한글 감사합니다!” 를 기특하게 외쳤던 주안이가 이번에는 꿈에 그리던 이순신 장군을 만난 것이다.

이날 아빠 손준호는 주안이에게 이순신장군을 좀 더 쉽게 알려주기 위해, “나를 따르라!” “나의 죽음을 알리지 말라!”를 외치며 불꽃연기를 선보였다. 이에 스펀지베이비 주안이는 미간을 찌푸리며 위엄 있는 표정으로 “나를 따르라!” 를 크게 외치는가하면, 이후로도 쭉 이순신장군의 말투를 고집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빠의 모든 질문에 “왜” 라고 자꾸 되묻는, 못 말리는 호기심베이비의 면모로 엄마아빠를 크게 당황시켰다는데.

이순신장군에게 흠뻑 빠진 똘똘이 주안이의 이야기는 오는 25일 토요일 오후 5시 SBS ‘오! 마이 베이비’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제공.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