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경표.
고경표.


고경표.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진짜 나쁜 사람처럼 보였나요?”

영화 ‘차이나타운’에서 치도 역을 연기한 고경표가 질문을 받고, 던진 첫 마디다.

고경표는 20일 오후 CGV왕십리에서 열린 ‘차이나타운’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코믹 연기는 반응이 즉각적으로 온다. 웃음이 가장 빠른 반응”이라며 “이런 식의 무거운 연기를 처음 해봤고, 반응을 잘 모르겠다”고 웃음을 보였다.

‘차이나타운’은 오직 쓸모 있는 자만이 살아남는 차이나타운에서 그들만의 방식으로 살아온 두 여자의 생존법칙을 그린 영화. 고경표는 극 중 한때 엄마 새끼였던 남자 치도를 맡아 욕망에 가득 찬 비열한 인물을 연기했다. 그간 코믹한 모습을 주로 선보였던 모습과는 전혀 다른 분위기를 자아낸다.

고경표는 “정말 무섭게 보였는지, 나쁜 사람처럼 보였는지 궁금하다”며 “두 가지 매력이 각기 다른데, 어떤 평가를 내려줄지 기대된다”고 밝혔다.

‘차이나타운’은 29일 개봉된다.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 텐아시아 DB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