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타운’ 한준희 감독.
‘차이나타운’ 한준희 감독.


‘차이나타운’ 한준희 감독.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모두가 일영을 좋아한다고 생각한다.”

영화 ‘차이나타운’을 연출한 한준희 감독이 극 중 일영 캐릭터를 설명했다.

한준희 감독은 20일 오후 CGV왕십리에서 열린 ‘차이나타운’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기본적으로 일영은 모두가 좋아하는 아이”라며 “하지만, 표현이나 감정들 자체가 보이지 않고, 마지막엔 아무도 남지 않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 감독은 “모든 인물이 없어진 다음 일영이 혼자 남는다. 어쩌면 가장 슬픈 인물이 일영”이라면서 “비극일 수도 있는데, 이게 우리 사는 게 비슷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차이나타운’은 오직 쓸모 있는 자만이 살아남는 차이나타운에서 그들만의 방식으로 살아온 두 여자의 생존법칙을 그린 영화. 29일 개봉된다.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 팽현준 기자 panpang@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