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간다’ 허각 박지민 박시환
‘끝까지 간다’ 허각 박지민 박시환


‘끝까지 간다’ 허각 박지민 박시환

[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오디션 스타 허각과 박지민, 박시환이 가창력 대결을 펼친다.

7일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JTBC ‘끝까지 간다’에는 배우 김선경, 뮤지컬 배우 김희원, 가수 정동하, 허각, 미쓰에이 민, 박지민, 박시환, 개그맨 박성광이 출연한다.

출연진에는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 가수들인 허각, 박지민, 박시환 등 세 명이나 있어 눈길을 끈다. 1년 7개월의 긴 공백을 깨고 최근 컴백한 허각은 오디션 프로그램의 원조 격이라 할 수 있는 ‘슈퍼스타K’ 시즌 2에서 우승을 차지한 인물이다. 당시 허각은 한국의 폴 포츠라는 찬사를 받으며 가창력을 인정받았다. ‘K팝 스타’ 시즌1 출신 박지민은 프로그램이 전파를 탈 당시 천재 소녀라 불리며 화제의 중심에 섰다. 평범한 여고생이었던 박지민이 노래 부르는 영상을 월드스타 애쉬튼 커쳐와 세계적인 팝가수 에릭 베넷이 SNS에 공유하며 극찬을 해 더 큰 이슈로 떠오르기도 했다. 박시환 역시 ‘슈퍼스타K’ 시즌5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주인공이다. 이승철로부터 백만불짜리 고음이라는 찬사를 받으며 제2의 허각으로 거론된 실력자다.

기대에 부응하듯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 가수들은 수준급 가창력을 과시하며 박수를 받았다. “너무 긴장해 자신이 없다”며 초조한 모습을 보여주던 허각은 막상 대결이 시작되자 여심을 녹이는 목소리로 이지훈의 ‘왜 하늘은’을 불러 찬사를 들었다. 이어 ‘슈퍼스타K’ 출신 후배 박시환 역시 영화 ‘라디오스타’의 OST ‘비와 당신’을 미성으로 소화해 환호를 끌어냈다.

세 사람 중 예선라운드를 통과하는 주인공이 누가 될 지는 7일 오후 9시 40분 ‘끝까지 간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
사진제공. JT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