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
김혜수


김혜수

[텐아시아=정시우 기자]대한민국 여성성의 상징(?) 김혜수가 여성성을 배제했다?

24일 CGV 압구정에서 김혜수, 김고은, 엄태구, 박보검, 고경표가 참석한 가운데 ‘차이나타운’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영화에서 차이나타운의 대모를 연기한 김혜수는 이날 “보스라고 하면 떠올릴 수 있는 고착화된 이미지는 모두 배제했다”며 “방치된 머리, 방치된 피부 등 여성성을 배제하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보스라고 해서 어설프게 남성을 따라하려 하지 않았다. 성별이 무의미한, 실제 나이를 가늠할 수 없는 인물이기를 원했다”고 말했다.

차이나타운’은 오직 쓸모 있는 자만이 살아남는 차이나타운에서 그들만의 방식으로 살아온 두 여자의 생존법칙을 그린다. 김혜수는 차이나 타운의 대모로, 김고은은 지하철역 보관함에서 버려져 그녀를 ‘엄마’라 부르며 자란 일영 역을 맡아 호흡을 맞췄다. 4월 개봉.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팽현준 pangpang@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