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프리티 랩스타’ 출연진
‘언프리티 랩스타’ 출연진


‘언프리티 랩스타’ 출연진

[텐아시아=최진실 기자] ‘언프리티 랩스타’ 여성 래퍼들이 마이크를 놓고 모였다.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의 한 카페에서는 Mnet ‘언프리티 랩스타’의 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한 자리에 모인 여성 래퍼들은 “이렇게 많은 관심에 놀랐다”며 무대 위 카리스마 넘쳤던 모습과 달리 소녀같이 꺄르르 웃었다.

사실 ‘언프리티 랩스타’가 시작되기 전 우려도 많았다. 국내에는 윤미래 외에 여성 랩퍼를 대표할 만한 이들도 없었고 그렇다고 출연진이 새로운 얼굴들도 아니었다. 하지만 예상과 달리 ‘언프리티 랩스타’는 시청률 상승은 물론, 매 회마다 화제를 모으고 있다. 더불어 ‘언프리티 랩스타’의 인기와 함께 여성 래퍼들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타이미는 “프로그램 시작할 때 아홉명이 이렇게 모일 것이라 생각하지 못했다. 여성 래퍼가 국내에 별로 없었다”며 “프로그램이 잘 되다 보니 여성 래퍼들이 늘어나는 것이 조금씩 보인다. 후배들도 기운을 많이 받는다는 것을 느낀다. 열심히 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으며 뿌듯함을 느끼고 있다. 여성 래퍼도 주목을 받을 수 있는 시기가 오지 않나 싶다. 앞으로 음악 시장에서도 여성 래퍼가 활발히 활동했으면 좋겠다”고 보람을 드러냈다.

이와 더불어 멤버들은 상승하는 인기에 대해 솔직한 소감을 남기기도 했다. 평소 자주 다니던 홍대에 민낯으로 못가게 됐다고 말한 졸리브이와 더불어 키썸은 외모로만 자신을 판단했던 헤이터(Hater)들을 잃었다고 말했다. 치타 역시 “얻은 것은 사랑이다”며 “관심, 인기 이런 것도 얻었다. 실력에 대한 인정을 얻어 기쁘다. 잃은 것은 사적인 시간이다. 아쉽긴 하지만 이렇게 바빠보고 싶었다. 좋았다”고 말했다. 다른 멤버들 역시 관심을 받게 돼 행복함을 드러냈다.

특히 이날 초미의 관심은 최근 방송에서 뜨거운 디스전을 보였던 타이미와 졸리브이의 관계였다. 이에 대해 졸리브이는 “소울메이트는 아니지만 새해 인사는 주고 받을 수 있다”며 “딱히 나쁘고 그런 사이는 아니다. 단체 카톡방에서 함께 얘기한다. 촬영 끝나고도 연락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타이미는 “촬영 전에는 졸리브이가 보고 싶지 않았는데 이번에 촬영하고 대판 싸우고 나서 문자를 주고 받았는데 확실히 예전과 다르고 미운 정이 들었다. 지금은 좀 더 편하게 연락할 수 있는데 아직도 졸리브이 번호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언프리티 랩스타
언프리티 랩스타
프로그램을 담당하고 있는 한동철 국장 역시 “서로 친한 친구끼리도 논쟁을 하지 않나”라며 “진짜 두 사람 사이에 원한이 있는진 모르겠지만 감정선이 다치지 않는 점에서 하는 것이다”고 해명했다.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날 선 대립을 보이기도 하는 이들이지만 실제로는 돈독한 우정을 보였다. 각자 멤버들에게 닮고 싶은 점을 묻는 질문에 지민은 “같은 주제를 줘도 다 다르게 표현하는게 9명 모두 배울 점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타이미는 “저희는 닮으면 안된다”며 “서로 개성이 다 뚜렷한 친구다. 배우고 싶었던 것은 지담이가 참 착하다고 느꼈다. 침착한 지담이의 모습을 배우고 싶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졸리브이도 “저도 각자만의 강점이 너무 멋있고 쏙쏙 잘 빨아들여서 좋은 래퍼가 되도록 성장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남성 래퍼들의 활발한 활동은 많이 볼 수 있지만 사실 여성 래퍼들의 활동은 드문 것이 사실이었다. 윤미래라는 ‘초 강자’가 존재했지만 윤미래 혼자로서는 역부족이었다. 한동철 국장은 “아무래도 윤미래 씨가 나오지 않으셔서 그런 것 같다”며 “한번쯤 나오셔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동철 국장은 오는 4월 25일 공연 소식을 알리며 “이런 활동을 꾸준히 하니 여성 래퍼들이 계속 나오고 그러다 보면 언젠가 윤미래 씨도 나오지 않으실까 싶다”고 러브콜을 보내기도 했다.

치타는 “윤미래 선배님을 정말 존경하지만 다른 여성 래퍼들이 부각 되지 않는 이유는 들으시는 분들이 계속 제2의 윤미래를 찾으셔서 그렇다”며 “우리는 제1의 누구다. 모두 개성이 있는데 윤미래 선배님에게 끼워 맞추는 것 같다. 제2의 윤미래를 찾고 있어서 그런 것 같다. 앞으로 나올 사람들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져달라. 기준을 두지 말고 오픈 마인드로 봐달라. 그렇다면 여자 래퍼들이 더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소신을 드러냈다. 또한 치타는 “남성, 여성을 굳이 나누지 않아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육지담 역시 “분명 우리 모두 윤미래 선배님을 닮고 꿈꿨을 것이다”며 “어쨌든 그런 것에 있어서 솔직히 비교당하는 것이 기분 나쁘지 않고 영광이다. 그렇지만 아무래도 넘어야 할 관문인 것 같다. 저희가 제2의 누군가 보다는 더 매력 어필할 수 있게 해야한다. 그렇기에 이 프로그램이 존재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언프리티 랩스타
언프리티 랩스타
디스와 갈등, 여성 래퍼들의 만남 등 화제성에 초점이 맞춰졌지만 ‘언프리티 랩스타’의 인기는 결코 이 뿐만이 아니라 래퍼들의 소신과 열정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하다는 것이 드러나는 대목이었다. 한동철 국장은 “젊은 사람들이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할 때의 열정적인 자세가 ‘언프리티 랩스타’ 멤버들의 모습에서 볼 수 있다”며 “모두 악착같이 하고 최선을 다한다. 아홉 분 모두 하고 싶은 것을 음악으로 설명하는데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남은 ‘언프리티 랩스타’의 방송분이 조금은 세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와 더불어 여성 래퍼들이 이렇게 치열하게 열심히 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멤버들 역시 “악플도 호감이다”며 “감사하게 생각하고 열심히 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여성 래퍼들의 열정과 노력, 때문에 ‘언프리티 랩스타’의 남은 길이 보다 더 기대된다.

‘언프리티 랩스타’는 지난해 방송된 ‘쇼미더머니’의 스핀오프 프로그램이며 국내 최초의 여자 래퍼 컴필레이션 앨범 제작을 놓고 8인의 실력파 여자 래퍼들이 치열한 대결을 펼치는 서바이벌 형식의 프로그램이다. 현재 키썸, 치타, 졸리브이, 제시, 육지담, AOA 지민, 타이미가 참여 중이며 최근 릴샴이 영구 탈락하고 미스에스 제이스가 합류했다. 방송은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텐아시아=최진실 기자 true@
사진제공. Mnet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