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미
타이미


타이미

[텐아시아=최진실 기자] 타이미가 ‘언프리티 랩스타’ 프로그램 보람을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의 한 카페에서는 Mnet ‘언프리티 랩스타’의 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타이미는 여성 래퍼들의 활발한 활동에 대해 “프로그램 시작할 때 아홉명이 이렇게 모일 것이라 생각하지 못했다. 여자 래퍼가 국내에 별로 없었다”며 “저희가 나와서 프로그램이 잘 되다 보니 여자 래퍼들이 늘어나는 것이 조금씩 보인다. 후배들도 기운을 많이 받는다는 것을 느낀다. 열심히 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으며 뿌듯함을 느끼고 있다. 여자 래퍼도 주목을 받을 수 있는 시기가 오지 않나 싶다. 앞으로 음악 시장에서도 여자 래퍼가 활발히 활동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졸리브이는 여성 비하 랩에 대해 “처음 들었을 때 불편할 수 있지만 힙합이란 문화 안에 유머라는 코드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측면으로 본다면 그냥 웃고 넘어갈 수 있는 유머로 받아들일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언프리티 랩스타’는 지난해 방송된 ‘쇼미더머니’의 스핀오프 프로그램이며 국내 최초의 여자 래퍼 컴필레이션 앨범 제작을 놓고 8인의 실력파 여자 래퍼들이 치열한 대결을 펼치는 서바이벌 형식의 프로그램이다. 현재 키썸, 치타, 졸리브이, 제시, 육지담, AOA 지민, 타이미가 참여 중이며 최근 릴샴이 영구 탈락하고 미스에스 제이스가 합류했다.

‘언프리티 랩스타’는 매회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방송 이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는 등 인기를 보이고 있다. ‘언프리티 랩스타’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텐아시아=최진실 기자 true@
사진제공. Mnet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