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슬옹 트위터
임슬옹 트위터


임슬옹 트위터

그룹 2AM 임슬옹이 ‘언프리티 랩스타’서 AOA 지민을 편애했다는 지적에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임슬옹은 27일 새벽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지금에서야 방송과 모니터를하고 답답한 마음에 글 남깁니다”며 “저도 이런 건에 관해서 글을 남겨본 적이 없는데요. 방송을 보시고 그렇게 느끼셨다면 할말은 없지만 저는 편애하는 그런 마음이 분명히 아니었다”고 전했다.

이어 “분명 심사는 넷이 같이 한 것인데 제가 편애한 것처럼 몰아가시는 게 너무 속상합니다”며 “촬영도 다같이 너무 즐거웠고 노래가 잘되고 있는것에 대해서 너무 감사하지만 너무 서운하고 속상하네요. 답답한 마음에 글 적어봅니다”고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앞서 지난 26일 방송된 Mnet ‘언프리티 랩스타’ 4회에서 지민과 타이미가 버벌진트가 프로듀싱하고 임슬옹이 참여한 2번 트랙 ‘시작이 좋아 2015’를 두고 소극장 무대를 펼쳤다. 지민이 최종 우승해 임슬옹과 함께 콜라보를 펼치게 됐다. 최종 승자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보인 슬옹의 태도 일부 비판을 낳을 것으로 보인다. ‘시작이 좋아 2015’는 방송 직후 공개돼 각종 차트에서 1위를 기록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임슬옹 트위터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