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랑새의 집’ 포스터.
‘파랑새의 집’ 포스터.


‘파랑새의 집’ 포스터.

인기리에 종영한 ‘가족끼리 왜 이래’ 후속으로 방송 예정인 KBS2 새 주말드라마 ‘파랑새의 집’이 21일 오후 7시 55분 첫 포문을 연다. 든든한 지원군인 ‘가족’의 담백하고도 소소한 일상의 풍경을 담아내며 6개월간의 대장정에 돌입할 ‘파랑새의 집’만의 특별한 관전 포인트 셋을 살펴봤다.

# ‘아버지’ 유동근의 신드롬 잇는 위대한 ‘어머니’ 최명길

지난 주 대단원의 막을 내린 ‘가족끼리 왜 이래’에서 유동근은 ‘아버지’ 차순봉 역으로 열연하며 가족의 의미와 가치에 대한 화두를 던졌다. 유동근의 열연은 아버지 신드롬을 몰고 왔고 그 인기 바통을 이어 받을 ‘파랑새의 집’에는 위대한 ‘어머니’로 열연할 배우 최명길이 대기 중이다.

최명길은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아들 지완(이준혁)과 딸 은수(채수빈)를 키워낸 감자탕집 주인 한선희 역으로 분해 혈연을 뛰어넘는 어머니의 위대한 사랑으로 찡한 감동을 선물할 예정이다. 최명길이 ‘파랑새의 집’을 통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차세대 어머니로 우뚝 서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 “들어봤나? 5포 세대”, 생존 경쟁에 뛰어든 대한민국 젊은 청춘들에게

‘5포 세대’는 연애와 결혼, 출산을 포기한 ‘3포 세대’에 인간관계, 내 집 마련의 꿈을 더 포기한 젊은이들을 일컫는다. 꿈을 위해 정진해야할 대한민국 청춘들의 절망의 무게를 대변하는 씁쓸한 신조어인 ‘5포 세대’. 유난히 쌀쌀한 겨울, ‘파랑새의 집’은 대한민국의 청춘들에게 한 줌의 온기를 전한다.

이력서만 백개째인 청년백수 김지완과 최저시급 5,580원 만년 알바생 한은수, 백수 선언을 한 전직 교사 강영주(경수진)를 통해 우리 청년들의 현실과 그들의 고통을 함께 겪어내고 있는 가족들의 마음을 보듬을 예정이다.

# ‘가족 코드’ 내세운 ‘파랑새의 집’, 날 것의 이야기로 온 가족 공감대 형성

다시 한 번 ‘가족 코드’를 내세운 ‘파랑새의 집’은 낯익은 대한민국 가족의 웃음과 눈물을 담아낸다. 있는 그대로의 이야기, 익숙한 가족드라마를 표방하며 “온 가족이 공감하며 함께 볼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겠다”는 ‘파랑새의 집’은 코미디, 로맨스, 신파 등 다양한 장르로 똘똘 뭉쳤다.

또 바로 지금 우리의 모습을 보는 것과 같은 익숙한 장면들과 공감을 유발하는 대사들은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감동의 선물 보따리 선사하게 될 것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제공. 숨은그림 미디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