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왼쪽)과 케빈
준(왼쪽)과 케빈


준(왼쪽)과 케빈

그룹 유키스의 멤버 케빈과 준이 출연하는 한일뮤지컬 ‘온 에어~야간비행’ 이 첫 공연을 갖는다.

유키스 케빈과 준은 5일 오후 2시 ‘롯본기 블루 시어터’에서 개최되는 뮤지컬 ‘온 에어~야간비행’의 첫 번째 공연에 출연 하며 공연의 시작을 알린다.

유키스 케빈은 지난 2010~2011년에 열린 한국공연에 이어 일본 공연에서도 출연을 확정 ‘온 에어~야간비행’에서 초신성 윤학, 틴탑의 천지와 함께 주인공 제이 역을 맡았으며, 유키스의 막내 준은 처음으로 뮤지컬에 도전장을 내밀며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뮤지컬 ‘온 에어~야간비행’은 한국과 일본에서 최고의 인기를 누리던 아이돌 그룹의 리더가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자취를 감춘 1년 뒤 일본에서 라디오 DJ를 맡으며 라디오 PD와 함께 사랑을 나누는 로맨틱 뮤지컬이다. 2015년 한일 수교 50주년을 맞이해 한일 공동 주최되어 양국의 문화 교류에 있어 의미가 있는 공연으로 2월 5일부터 2월 12일까지 한일 양국의 팬들 앞에 색다른 사랑이야기로 관객들을 빠져들게 할 예정이다.

유키스는 지난달 23일 10번째 미니앨범 ‘올웨이즈’를 발표 하였으며 타이틀곡 ‘놀이터’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 가고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NH미디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