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끝까지 간다’
JTBC ‘끝까지 간다’


JTBC ‘끝까지 간다’

대세 걸그룹 EXID와 경연 대결에서 잔뼈가 굵은 울랄라세션이 JTBC ‘백인백곡 – 끝까지 간다'(이하 끝까지 간다)에서 쟁쟁한 가요계 대선배들 앞에서도 기죽지 않고 맹활약을 펼쳤다. 함께 출연한 연예계 대선배 김영호, 현진영, 브라운 아이드 걸스(제아 나르샤) 등이 모두 초반 탈락한 가운데 EXID와 울랄라세션 단 두 팀만이 2라운드까지 진출을 확정지은 변수가 발생한 것.

지난 주 방송에서 중고신인 솔지는 빅마마의 ‘체념’을 부르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섹시 걸그룹의 이미지로 예상할 수 없었던 뜻밖의 가창력을 뽐낸 지난주 ‘끝까지 간다’가 전파를 탄 이후, 솔지는 포털 사이트 상위권에 랭크되며 2006년에 투앤비(2NB)로 데뷔한 후, 다양한 가수의 보컬 트레이너로도 활동한 경험이 있는 중고신인임이 알려지기도 했다.

이에 제작진은 오는 27일 방송에서는 솔지의 가창력을 볼 수 있는 무대 뿐 아니라 하니가 부르는 박지윤의 ‘성인식’ 무대까지 눈과 귀를 즐겁게 할 무대들이 다채롭게 준비되어 있음을 알려왔다.

‘슈퍼스타K 시즌3’에서 우승을 차지한 경험이 있는 울랄라세션 역시 지난주, 우여곡절 많았던 버스커버스커의 ‘벚꽃 엔딩’을 성공시키며 2라운드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번 주 방송에서는 울랄라세션 특유의 재기발랄함을 한껏 즐길 수 있는 댄스곡에 도전, EXID와 함께 하와이 행 티켓에 도전한다. 방송은 27일 오후 9시 40분.

글. 임은정 인턴기자 el@tenasia.co.kr
사진제공. JT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