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힐링캠프’
SBS ‘힐링캠프’


SBS ‘힐링캠프’

핑클 출신 성유리와 이진의 친분이 드러났다.

12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는 ‘신년의 밤’ 특집으로 MC들이 직접 절친 게스트를 초대했다.

초대 전화를 돌리던 성유리는 “일단 저의 절친 이진 양에게.. 떨려”라며 이진에게 전화를 시도했다. 전화를 받자 성유리는 “자기야”라고 이진을 부르며 친분을 드러냈다.

이어 이진이 “뭐해?”라고 묻자 성유리는 “자기가 보고 싶어가지고”라고 말하며 초대하기에 앞서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하지만 이진은 “왜 그래 어색하게. 급하구나 유리야”라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평소에 잘하지. 자기! 내 마음은 거기가 있어 지금. 그렇게 알고 있어”라고 말하며 절친임을 드러냈다.

글. 임은정 인턴기자 el@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