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F 기자간담회
SAF 기자간담회


SAF 기자간담회

“‘아이돌 판이었다’는 얘기가 나오지는 않게 하겠다” (SBS 최소영 PD)

8년만에 가요 시상식을 부활시킨 SBS가 시상식에 대한 기획의도를 전했다.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된 SBS 연말 시상식 페스티벌 ‘SBS 어워즈 페스티벌’(SBS Awards Festival, 이하 SAF)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가요대전’ 연출자 최소영 PD는 “나눠주기 식 시상이 되지 않도록 수치를 바탕으로 시상할 것”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SBS는 올해 연기대상, 연예대상, 가요대전 등 3개 시상식을 통합해 20일부터 31일까지 12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각 시상식을 진행하고 부스를 마련해 시청자들의 체험의 장을 마련한다. 특히 ‘가요대전’은 2006년 이후 8년 만에 시상식을 부활해 관심을 모았다.

최소영 PD는 “매주 SBS ‘인기가요’를 통해 순위를 매기고 있는 수치를 바탕으로 객관적인 지표를 가지고 10개 수상 부문을 만들었다”라며 “무엇보다 최대한 객관적인 수상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올해 가요대전에서는 신인상, 남녀가수상, 남녀그룹상, 글로벌 스타상, 베스트밴드상, 올해의 음원상, 올해의 앨범상, TOP10 부문상이 수상 부문으로 결정됐다.

또 “‘SUPER5’로 제목을 짓고 스페셜한 다섯 무대를 꾸민다”라며 “루키부터 서태지까지 다양한 무대가 이어진다”고 밝혔다.

올해 SBS 가요대전에서는 빅뱅 태양과 제프 버넷의 합동 무대, 씨엔블루 정용화, 2PM 닉쿤, 인피니트 엘, 위너 송민호, B1A4 바로가 뭉친 프로젝트 그룹 럭키보이즈의 특별 무대에 이어 서태지의 콜라보레이션 무대 등이 펼쳐질 예정이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