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일국과 세쌍둥이
송일국과 세쌍둥이


송일국과 세쌍둥이

배우 송일국의 세 쌍둥이 아들 대한, 민국, 만세가 첫 인사를 선보였다.

최근 진행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이 돌아왔다)’ 녹화에서는 송일국과 쌍둥이 아들 대한, 민국, 만세가 합류했다.

송일국은 엄마 없는 본격 48시간에 앞서 아내가 미션을 줬다고 운을 뗀 뒤 일단 48시간 동안 버티는 것이다. “내가 못 버틸 거라고 생각하나 보다며 자신만만한 표정을 지었다. 그러나 송일국의 자신감이 산산조각 나는 데는 얼마 걸리지 않았다.

송일국은 대한, 민국, 만세와 공원 나들이에 나서자마자 영혼 광탈이 시작됐다. 분수대를 본 대한, 민국, 만세는 삼란성 쌍둥이답게 33색 반응으로 아빠를 혼란에 빠뜨렸다.

첫째 대한이는 그야말로 물 만난 고기처럼 분수에 뛰어들어 장남다운 장군 매력을 뽐냈다. 이어 둘째 민국이는 분수대에서 해맑은 미소를 뽐내며 애교 민국으로 거듭났다.

특히 막내 만세는 솟아오르는 물줄기를 보자 멀리 달아나버리며 여자 화장실부터 이웃의 텐트까지 뛰어다니며 어디로 튈지 모르는 럭비공 매력을 폭발시켰다. 이에 송일국은 만세 잡기에 진땀을 빼야 했다.

이어 송일국은 세 쌍둥이를 한곳에 집합시키는데 성공하며 본격적인 슈퍼맨이 돌아왔다적응기를 시작했다. 송일국은 세 쌍둥이라서 힘든 건 세배지만 기쁜 것은 세 제곱이라고 말하며 아들 바보 본능을 드러냈다.

송일국과 세 쌍둥이의 슈퍼맨이 돌아왔다입성기는 오는 6일 오후 420분에 방송된다.

.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KBS2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