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한국 포크음악계의 전설과 신예가 한자리에 모이는 ‘2013 파주 포크 페스티벌’이 9월 7일과 8일 양일간 파주 임진각 평화누리 야외공연장에서 개최된다.

재작년에 파주시 주최, 경기관광공사, 죠이커뮤니케이션 주관으로 처음 열린 ‘파주 포크 페스티벌’ 한대수, 세시봉, 정태춘, 장필순 등 한국 포크음악의 거장들을 한자리에 모아 눈길을 끌었다.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에는 더욱 강력해진 라인업이 돋보인다.

행사 첫날인 7일 한국 포크음악의 거장들인 양병집과 이정선이 무대에 올라 무게감 있는 음악을 선보인다. 김민기, 한대수와 함께 한국의 대표적인 프로테스트 포크 가수로 꼽히는 양병집은 8년 만에 정규 8집 〈EGO &LOGOS〉를 발표했다. 이정선은 품격 있는 포크송을 선사한다. 이정선과는 신촌블루스에서 함께 활동했던 한영애도 첫 날 무대를 장식한다. 이와 함께 포크 듀오 해바라기, 이정란과 이윤선의 듀엣, 임지훈이 무대에 올라 팬들에게 반가움을 전한다. 파수지의 홍보대사인 윤도현이 리더로 있는 YB는 첫 날 피날레를 장식한다.

8일 무대에는 홍대 신의 젊은 뮤지션들이 대거 출동한다. 이지형, 최고은, 옥상달빛 등 통기타를 연주하는 포크 계열의 뮤지션들과 함께 어반자카파, 데이브레이크, 짙은 등 인기 뮤지션들이 무대에 오른다. 최근 새 앨범으로 돌아온 크라잉넛은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해 어쿠스틱 무대를 선보인다. 또한 미국 포크계의 신성 컬러 오브 클라우즈의 출연도 기대를 모은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