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형탁, ‘아이가 다섯’ 굿바이 촬영장 비하인드 ‘귀요미’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배우 심형탁 /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배우 심형탁 /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아이가 다섯’ 배우 심형탁이 비하인드 컷으로 종영 아쉬움을 달랬다.

심형탁 소속사 지앤지프로덕션은 22일 공식 블로그를 통해 지난 21일 종영된 KBS2 주말 연속극 ‘아이가 다섯’굿바이 촬영장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심형탁은 촬영장 곳곳에서 훈훈한 비주얼과 연기력, 배우들과 두루 어울리는 호탕한 성격까지 드러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심형탁은 ‘아이가 다섯’을 통해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심형탁의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가는 계기를 만들었으며, 탁월한 연기 소화력을 보여주며 눈길을 끌었다. 그 동안 공부의 신, 천 번의 입맞춤, 브레인, 내 딸 서영이, 식샤를 합시다 등을 통해 다양한 캐릭터를 보여준 심형탁은 ‘아이가 다섯을 통해 또 하나의 심형탁만의 캐릭터를 만들어가는 모습을 보여줬다.

심형탁은 이후 내년 초 방송 예정인 100% 사전제작 드라마 ‘엽기적인 그녀’의 이춘풍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