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포도’ 정체는 티티마 소이, “형부가 조규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MBC '일밤-복면가왕' 캡처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MBC ‘일밤-복면가왕’ 캡처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복면가왕-포도’의 정체는 티티마 출신 배우 소이였다.

21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1라운드 두 번째 대결에서 ‘포도’와 ‘참외’가 맞붙었다.

듀엣곡 하울&제이의 ‘Perhaps Love(사랑인가요)’로 ‘포도’는 상큼한 보이스를, ‘참외’는 달콤한 미성을 뽐낸 가운데,

대결 결과 68대 31로 참외가 다음 라운드에 진출한 가운데, ‘포도’의 정체는 걸그룹 티티마 출신 배우 겸 가수 소이로 밝혀졌다.

소이는 “언니가 해이, 형부가 조규찬, 조규만 등 천부적으로 잘하는 가족들 사이에서 많이 기가 죽어있었다”며 “나 같은 사람도 열심히 하다보면 천부적인 재능 근처로 갈 수 있다는 희망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