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티드’ 김아중, “쉬운 길을 택하지 않은 배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김아중 / 사진제공=킹 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아중 / 사진제공=킹 엔터테인먼트

‘원티드’의 김아중을 향한 제작진의 극찬이 이어졌다.

김아중은 지난 18일 종영한 SBS 드라마 ‘원티드’에서 납치당한 아들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탑 여배우 정혜인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치열하게 노력한 김아중을 두고 한지완 작가, 박용순 감독은 더 없는 만족을 표현했다.

한지완 작가는 “김아중은 스릴러 장르에 대한 애정이 깊고, 대본 분석력이 탁월한 배우라고 생각한다. 혜인은 한 가지 상황에서도 여러 갈래의 감정을 품은 채 능동적으로 상황에 대처해야 하는 복잡하고 어려운 인물이다. 그런데도 단 한 장면도 단순하게 처리하는 법 없이, 이면의 감정까지 섬세하게 챙기면서 연기하고 있다. 혜인의 캐릭터가 김아중만이 그려낼 수 있는 혜인이 되면서 더 매력적으로 변했다고 생각한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용순 감독은 “김아중은 거짓으로 연기하지 않는다. 그 정도 경력의 배우면 감정이 아닌 스킬로 승부하는 경우가 있는데 김아중은 오히려 굉장히 큰 그림을 그리고 하나 하나 파고들어 디테일을 살리는 대범함과 섬세함을 지녔다. 보통 소리지르고 과장된 표정으로 쉽게 ‘연기를 잘하는 척’할 수 있는데 김아중은 쉬운 길을 택하지 않고 자신의 연기에 엄격해 더욱 인상적이었다. 그리고 작품에 열정적이다. 정혜인은 김아중 그 자체였다”고 극찬했다.

김아중은 하반기에 영화 ‘더 킹’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현재 매거진 화보 촬영을 위해 체코 프라하에 머무는 중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