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비아이 윤채경 “정말 꿈같던 하루, 팬들 사랑에 보답할 것”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서예진, 아이비아이 쇼케이스

아이비아이 윤채경이 귀여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서예진 기자 yejin0214@

프로젝트 걸그룹 아이비아이(I.B.I)의 윤채경이 데뷔 소감을 밝혔다.

18일 아이비아이의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공식 데뷔를 알린 윤채경은 소속사 DSP 미디어를 통해 “오늘 하루가 정말 꿈처럼 느껴지는 날이었다. 팬 분들의 사랑과 응원으로 너무나 좋은 꿈을 꾼 것 같다”며 행복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앞으로 더 열심히 노력해서 팬들의 사랑에 보답할 수 있는, 더 반짝반짝 빛나는 윤채경이 되도록 최선을 다 할 테니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드린다. 오늘 아이비아이와 저를 응원하러 와주신 모든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특히 응원해준 팬들에 대한 감사함을 잊지 않았다.

윤채경은 Mnet ‘프로듀스 101’에서 귀엽고 사랑스럽지만 강단있는 모습으로 많은 팬들을 양산한 바 있다. 당시 최종 11인에 들지 못했지만 김소희·한혜리·이수현·이해인과 함께 ‘퀵빛짹푼핸’으로 팬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았다.

이에 프로그램이 종영한 이후 팬들은 일반인의 영문이니셜인 ‘I.B.I’로 부르며 이들의 걸그룹 결성을 응원했고, 결국 윤채경을 포함한 다섯 명은 이날 아이비아이(I Believe it)로 공식 데뷔식을 치르며 누구보다 감격스런 하루를 맞았다.

특히 이날 오전 0시에 공개된 데뷔 타이틀곡 ‘몰래몰래’는 공개와 동시에 차트 진입에 성공했으며,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첫 무대를 선보이며 종일 화제의 주인공이 됐다.

앞서 Mnet ‘음악의 신2’를 통해 프로젝트 걸그룹 C.I.V.A로 이슈의 중심에 섰던 윤채경은 아이비아이를 통해 잇따라 상큼하고 발랄한 매력을 이어갈 예정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더욱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