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질까요?”… ‘원티드’, 끝까지 묵직한 메시지 남겼다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원티드' 화면 캡처 / 사진=SBS 제공

‘원티드’ 화면 캡처 / 사진=SBS 제공

“이제라도 달라질까요?”

18일 방송된 SBS ‘원티드’(극본 한지완, 연출 박용순)에서는 정혜인(김아중)이 정의를 실현시키기 위해 마지막 방송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가습기 살균 피해에 대한 진실은 밝혀졌다. 이제는 시민들이 움직일 차례였다. 그들의 변화를 예고하며 ‘원티드’는 묵직한 메시지를 전달하는데 성공했다.

이날 자신의 아들을 유괴한 최준구(이문식)를 만난 정혜인은 그를 놓아줬다. 정혜인은 차승인(지현우)과의 전화통화에서 “난 선배가 원래 하려는 거 그걸 제대로 끝맺음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도 제대로 끝맺음 하겠다. 오늘 10회 방송 하려고 한다”고 결심했다. 정혜인은 과거 가습기 살균제 문제를 파헤치려는 전 남편 함태영을 말린 과거를 떠올렸다.

정혜인의 아들 송현우(박민수)를 구하기 위한 방송을 했던 원티드팀 역시 문제의식을 느꼈다. 연우신(박효주)은 “가습기 살균 문제를 지금 알리지 않는다면 이대로 덮일 것”이라고 말했고, 박보연(전효성) 역시 “우리에겐 방송을 할 책임이 있다”고 했다. 신동욱(엄태웅) 역시 피해자들을 위한 방송을 하는 달라진 모습이었다.

문제는 SG그룹 함태섭(박호산)을 방송에 세우는 것. 정혜인은 함태영이 함태섭과 나눈 내용의 녹취 파일을 방송팀에게 들려줬다. 함태섭은 함태영에게 가습기 살균제 문제에 대해 입 다물 라고 협박했다. 박보연은 해당 녹취록을 방송 예고편으로 인터넷에 올렸고, 시민들은 분노했다. 함태섭은 방송에 출연했다.

방송 전 정혜인은 현 남편 송정호(박해준)를 찾아가 “이혼하자”고 말한 뒤 “당신이 가지고 있는 함태섭의 약점을 넘겨 달라”고 부탁했다. 정혜인은 송정호에게 방송사 주식을 모두 넘기는 조건으로 함태섭의 약점이 담긴 음성 파일을 넘겨 받았다.

음성 파일은 충격적이었다. 조남철은 함태섭에게 “요구하신 대로 나재현만 죽이려고 했는데, 나재현 살리려고 함태영이 난리치는 바람에 어쩔 수 없었다”고 함태영까지 함께 죽였음을 시사했다. 정혜인은 “살인을 하면서까지 막으려했던 가습기 살균제 피해를 인정하고 사과하는 자리를 주려고 한다”는 말과 함께 피해자들이 스튜디오로 모여 들였다.

함태섭은 “이렇게 까지 잘 짜인 거짓 증거를 만들고 시청자들에게 거짓말까지 하면서 SG그룹의 신뢰도와 개인적인 명예까지 훼손시키는 이유를 정말 모르겠다”며 비릿한 미소를 지었다. 그는 경찰에 끌려가면서 까지도 당당했다. “조사 결과 나오고 나와서도 감당할 수 있겠냐”고 뻔뻔하게 나왔다.

정혜인은 “저에게는 죄가 있었다. 7년 전 사건 당시 남편은 자세히 얘기 해주지 않았지만 SG그룹의 잘못으로 사람들이 다치거나 죽어가는 일이라는 걸 알고 있었다. 하지만 제 남편이 다치고 우리 가정이 위태로워질까 봐 남편의 일을 반대했다”면서 “남편은 저 때문에 이 일을 포기하려고 했다. 그것이 저의 죄였다. 이 자리를 빌려 사죄한다. 다른 사람의 아픔을 알려고 하지 않았다. 억울하고 절실했던 여러분께 죄송하다 정말 죄송합니다”고 고개를 숙였다.

함태섭의 뻔뻔한 모습에 최준구는 좌절했다. 그는 차승인 앞에서 “뭘 해도 안 되는 거였다. 어린 현우한테 몹쓸 짓만 했다. 지옥에 가서 죗값 치루겠다”며 자살을 시도했지만 몸을 날린 차승인 덕분에 살아났다. 차승인은 “죽지 마라. 이제 사람들이 알았다. 아무 관련도 없던 사람들이 이 사실을 알고 어떤 선택을 했는지 다 봐라”고 말했고 최준구는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가습기 피해자는 차승인에게 “이제라도 달라질까요?”라고 물었고 그는 “함태섭은 법망을 빠져나가고 SG는 인정하지 않을 거다. 그래도 우리는 우리가 할 수 있는 걸 해야한다”고 했다. 신동욱은 방송을 통해 가습기 살균제 피해를 끝까지 파헤칠 것을 예고했다. 함태섭은 죄를 인정하지 않았지만 진실은 알려졌다. 이 자체만으로도 변화는 감지됐다.

이후 정혜인은 생방송을 통해 “잠재적 피해자들이 수백만 명에 이르는 걸로 추정된다”면서 “가습기 살균 피해가 의심되면 방송국으로 연락을 하라”는 말과 함께 드라마는 끝을 맺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