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티드’ 김아중, 자신의 잘못 인정..특별 방송 준비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김아중 / 사진=SBS '원티드' 캡처

배우 김아중 / 사진=SBS ‘원티드’ 캡처

김아중이 유괴범과 맞닥뜨렸다.

18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원티드’(극본 한지완, 연출 박용순)에서는 자신의 아들을 유괴한 최준구(이문식 분)와 마주친 정혜인(김아중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정혜인은 최준구에게 도주할 기회를 줬다. 하지만 용서는 아니었다. 과거 자신의 잘못된 선택으로 벌어진 사건을 해결하고자 상황을 이끌었다.

차승인(지현우 분)은 정혜인에게 도움을 주겠다고 말했다. 그는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을 위한 방송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정혜인은 신동욱(엄태웅 분), 연우신(박효주 분), 박보연(전효성 분)에게도 도움을 요청했고 신동욱 역시 정혜인과 뜻을 모아 특별 방송을 만들자고 했다.

박보연은 최준구를 따로 만나 복제폰을 전하며 자수를 권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